MUSICAL
PLAY
ART
FEATURE
INTERVIEW
독자광장
이벤트
관람후기
기사제보
HOME > STAGE > INTERVIEW
[NC인터뷰②] '붉은 정원' 에녹·정상윤 "거부감 없이 다가갈 수 있는 면 분명히 있었죠"
'빅토르' 통해 관객에게 전하고 싶은 바는
 
이지은 기자   |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 뮤지컬 '붉은 정원'(연출 성재준)에서 '빅토르' 역을 맡은 배우 정상윤(왼쪽)과 에녹을 서울 대학로 한 카페에서 만났다.     © 사진=벨라뮤즈
 
[뉴스컬처 이지은 기자]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애슐리 윌크스, '에드거 앨런 포' 그리스월드로 같은 역할을, '쓰릴미'에서는 고정 페어로 함께한 경험이 많다. 서로에게 도움을 주거나 받은 점은?
 
에녹: 상윤이 연기를 좋아해요. 다른 거 다 떠나서 배우로 봤을 때 담백한 맛 진한 육수 같은 느낌이에요. 연습하면서도 그렇지만 붉은 정원을 하면서는 고전미가 있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같은 대사인데도 작품에 따라 어떤 언어로 만들어지면 좋고 다루는 점을 본능적으로 아는 친구예요.

같이 작업하면서 느꼈던 건 제가 너저분하게 말을 늘어놓으면 상윤이는 정곡을 찔러서 정리하거나 아이디어를 내는 데 탁월하더라고요. 캐릭터와 장면을 만들면서 많은 도움을 받았어요.
 
정상윤: 형이랑은 작품도 많이 했었고 함께 대화하면서 풀어나가는 과정이 좋아요. 제가 몰랐던 것과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것들이 작품 하는데 있어서 도움이 많이 됐어요. 듬직해요. 모든 배우가 다 생각이 많겠지만, 연습 때마다 이렇게도 저렇게도 해보면 어떨까 소스와 아이디어를 굉장히 많이 줘요. 믿음 그리고 신뢰가 가는 배우예요. 다른 역할로 만나면 더 좋을 거 같아요. 무대에서 볼 수 있으니까요.
 
▲ 뮤지컬 ‘붉은 정원’(연출 성재준) 공연장면 중 지나가 빅토르(왼쪽, 정상윤 분)를 몰래 보고 있다.     ©윤현지 기자
 
- 공연 기간이 짧다. 아쉬운 점이나 드는 생각은?
 
정상윤: 장기 공연도 똑같긴 하지만 짧아서 그런지 매회 달라요. 최선을 다해서 좋은 공연이 될 수 있게 노력을 더 많이 하고 있어요.
   
에녹: 배우들이나 스탭이 다 느끼는 부분일 거예요. 지금 단계가 완성품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가는 지점은 더 먼데 한 달을 통해서 한참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같이하게 돼서 감사해요. 한달 여라는 시간을 통해서 날개를 달고 더 잘 만들어지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어요.
 

- 대/중/소극장 활발한 활동의 경험, CJ아지트 공간 만의 특색이 있다면?

정상윤: 기본적인 큰 차이는 없어요. 관객들이 광활한 붉은 정원을 보는 것도 정말 좋겠지만, 주어진 공간에서 오래된 다락방에 있는 낡은 책을 펼쳤을 때 보면서 나오는 정원의 모습이나 우리들의 모습이 자유와 자유를 갈망하고 본능적인 사랑을 다 보고 덮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요.
 
에녹: 관객과 거리가 가깝다는 사실이 확실히 좋아요. 표정 하나 눈썹 하나의 떨림까지도 볼 수 있다는 매력이 있어요. 작다고 해서 쉬운 무대는 아니에요. 스탭들이 많은 고생을 해서 감사하죠.
 
▲ 생애 첫 아빠 역할에 대해 정상윤은 "대본을 보고 아빠와 아들의 느낌보다는 한 인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 사진=벨라뮤즈

- 지나의 제안, 받아들이기까지 고민 연기는 힘들지 않았는지?
 
에녹: 빅토르의 시점이 많이 없어요.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캐릭터를 연기하긴 쉽지 않아요. 관객들이 보시기에 빅토르를 이해할 수 있도록 연습을 많이 했어요. 아무래도 자신이 하는 캐릭터에 애정이 많이 가다 보니까 개인적으로 좀 더 빅토르가 드러났으면 좋았을 거라는 아쉬움은 있어요. 하지만 분명한 건 극의 흐름이 있으니 작가님과 연출님의 선택에 동의해요.
 
빅토르만 가깝게 보시면 그의 감정도 평범적하지 않고 굴곡이 있어요. 그다음 감정 시작을 전 장면 앞에서 짧게 끝 장면을 물고 들어가죠. 씬 자체가 짧다 보니까 그 변화 자체를 급격하게 보여줘서 안 되고 그렇다고 또 없어서도 안 되고 그런 빅토르의 여정을 보여준다는데 쉽지 않았어요. 관객들이 그 점을 발견해주시면 감사할 거 같아요. 디테일하게 그 부분을 놓치지 않으려고 하고 있죠. 또 무대가 길어요. 한쪽 씬을 하고 있으면 반대에서는 잘 안 보일 수도 있어요. 그러니 왼쪽에서도 보고 오른쪽에서도 보고 많이 와서 보시면 좋을 거 같아요.(웃음)

정상윤: 시간 경과가 굉장히 빠르고 크게 벌어져요. 그 시간적인 간격을 최대한 잘 표현하려고 하고 있어요.


- 이반이나 지나와 다르게 빅토르는 본연의 나이대지만 장성한 아들이 있다. 신경을 쓴 부분이나 참고한 점이 있는지?

정상윤:  장성한 아들이더라도 부모한데는 똑같은 새끼에요. 빅토르는 뭔가 딱딱하고 차가운 거 같지만 사냥을 가르쳐 주기도 하고 아들에 대한 따뜻한 마음이 잘 드러 나는 거 같아요.
 
에녹: 자식이 없어서 잘 몰랐지만, 참고한 것은 없어요. 이반 역을 맡은 두 친구가 신뢰를 하는 눈빛을 보내주기 때문에 거부감이 없어요. 오히려 18살이라고 하지만 더 어리게 보여요.

 
- 아직 공연을 보지 못한 분들께 하고 싶은 말은?
 
에녹: 이반과 지나의 시점이 작가님과 연출님의 의도지만, 빅토르의 시점으로도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물론, 시간의 경과나 장소가 제약적이고 보여지는 부분은 작지만, 그 안에서 저희가 하는 디테일을 찾아주신다면 분명 또 다른 재미가 있을 거예요. 표정이나 손수건의 의미, 심지어는 의복에 줄이 있는데 다음 장면에는 줄이 없고 빅토르의 마음을 대변하는 부분이 있으니 그런 작은 디테일을 숨겨진 보물찾기를 하듯 봐주셨으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정상윤: 어떻게 보면 빅토르의 시점은 제일 마지막에 나와요. 사실 지나를 제일 먼저 본 사람은 빅토르고요. 여러분이 직접 공연장에 오셔서 그 뒤의 이야기를 빅토르의 시점으로 완성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NC인터뷰①] '붉은 정원' 에녹·정상윤 "주어진 상황에 맞게, 충실히"
 
 
[프로필]
이름: 에녹
생년월일: 1980년 2월 10일
직업: 배우
출연작: 뮤지컬 '알타보이즈', '록키호러쇼', '자나, 돈트!', '사춘기', '로미오 앤 줄리엣', '달콤한 나의 도시', '모차르트!', '캣츠', '레베카', '스칼렛 핌퍼넬', '카르멘', '쓰릴 미',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블랙 메리 포핀스', '브로드웨이 42번가', '햄릿', '배니싱', '에드거 앨런 포', '용의자 X의 헌신', '붉은 정원' 외/ 연극 '쉬어매드니스', '밀당의 탄생', '보도지침' 외.
 
[프로필]
이름: 정상윤
생년월일: 1981년 5월 15일
직업: 배우
출연작: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드라큘라', '그리스', '위대한 캣츠비', '사랑은 비를 타고', '씨 왓 아이 워너 씨', '쓰릴 미', '오페라의 유령', '김종욱 찾기', '파리의 연인', '블랙 메리 포핀스', '삼천', '투모로우 모닝', '풍월주', '공동경비구역 JSA', '살리에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에드거 앨런 포', '고래고래', '오! 캐롤' , '나폴레옹', '붉은 정원' 외. / 연극 '지하철의 연인들', '썸걸즈', '프라이드' 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방]BJ박가린, 베이글녀 면모 과시… 숨길 수 없는 풍만감‘후방 주의’
[#별별샷]레이싱모델 소이, 깊게 파인 가슴골 노출...'볼륨감 몸매 눈길'
[인방]BJ악어, 훈남의 면모 과시...‘연예인급 외모’
[#별별샷]‘깜짝 비키니’ 미야자키 미호…해변에서 즐거운 한때

이지은 기자
뉴스컬처/뉴스제작본부
picfeel@asiae.co.kr
 
2018/07/16 [23:09] ⓒ 뉴스컬처
 
관련기사목록
[붉은정원] [NC스케치] 뮤지컬 '붉은 정원' 박정원·송유택, 인터뷰 촬영 현장 윤현지 기자 2018/07/18/
[붉은정원] [NC인터뷰] '붉은 정원' 박정원·송유택 "피어나는 꽃과 닮은 작품" 윤현지 기자 2018/07/18/
[붉은정원] [NC스케치] 뮤지컬 '붉은 정원' 이정화·김금나, 인터뷰 촬영 현장 윤현지 기자 2018/07/18/
[붉은정원] [NC인터뷰] '붉은 정원' 이정화·김금나 “이반이 빅토르가 만나는 지나는 다른 사람” 윤현지 기자 2018/07/17/
[붉은정원] [NC인터뷰②] '붉은 정원' 에녹·정상윤 "거부감 없이 다가갈 수 있는 면 분명히 있었죠" 이지은 기자 2018/07/16/
[붉은정원] [NC인터뷰①] '붉은 정원' 에녹·정상윤 "주어진 상황에 맞게, 충실히" 이지은 기자 2018/07/16/
[붉은정원] [NC셀프로필] 뮤지컬 '붉은 정원' 박정원·송유택 윤현지 기자 2018/07/16/
[붉은정원] [NC셀프로필] 뮤지컬 '붉은 정원' 김금나·이정화 윤현지 기자 2018/07/16/
[붉은정원] 뮤지컬 '붉은 정원' 이정화, 지난 29일 첫공 성료…"여운을 객석에 전하고 싶다" 윤현지 기자 2018/07/03/
[붉은정원] 뮤지컬 '붉은정원' 에녹, "더욱 완숙한 '빅토르'를 보여드리겠다" 첫공 소감 전해 윤현지 기자 2018/07/03/
[붉은정원] [NC직캠] 뮤지컬 '붉은 정원' #자유롭게 춤을 이지은 기자 2018/07/02/
[붉은정원] [NC직캠] 뮤지컬 '붉은 정원' 프레스콜 #포토타임 이지은 기자 2018/07/02/
[붉은정원] [NC직캠] 뮤지컬 '붉은 정원' 프레스콜 #Q&A 이지은 기자 2018/07/02/
[붉은정원] [컬처포토] 장미보다 붉게 타오르는 사랑, 뮤지컬 '붉은 정원' 윤현지 기자 2018/07/01/
[붉은정원] [NC포토] 뮤지컬 '붉은 정원' 김금나·송유택, 가장 아름다운 장미 윤현지 기자 2018/06/28/
[붉은정원] [NC포토] 뮤지컬 '붉은 정원' 김금나·박정원, 어른이 되면 윤현지 기자 2018/06/28/
[붉은정원] [NC포토] 뮤지컬 '붉은 정원' 이정화, 진정한 사랑은 뭘까 윤현지 기자 2018/06/28/
[붉은정원] [NC포토] 뮤지컬 '붉은 정원' 박정원, 시간아 어서 흘러라 윤현지 기자 2018/06/28/
[붉은정원] [NC포토] 뮤지컬 '붉은 정원' 박정원·정상윤, 누구의 도움도 바라지 않고 윤현지 기자 2018/06/28/
[붉은정원] [NC포토] 뮤지컬 '붉은 정원' 정상윤·이정화, 모두 꿈이라 해도 윤현지 기자 2018/06/28/
핫이슈
[NC인터뷰] '이블데드' 문장원 "정말 말이 너무 하고 싶었다"
[NC리뷰]'공작', 총성 대신 눈빛으로…결이 다른 웰메이드 첩보물
[NC인터뷰] 뮤지컬 '명성황후' 김소현·손준호 "작품 위해 가장 노력한 부분은 '덜어내기'"
[NC리뷰]'목격자' 연쇄살인마보다 끔찍한 현대인의 자화상
[NC인터뷰] '라이온 킹' "다시 돌아온 한국...기대되고 신나요"
[NC리뷰] 화려한 이미지 속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는…뮤지컬 '웃는 남자'
[NC리뷰]'너의 결혼식' 21세기가 첫사랑을 추억하는 법
[NC리뷰]'서치', 파격 연출이 선사하는 스릴+쾌감(feat. 존 조 열연)
가장 많이 본 기사 [STAGE]
흥행 광풍, 뮤지컬 '웃는 남자'…최단 기간 10만 관객 돌파
[NC인터뷰] '이블데드' 문장원 "정말 말이 너무 하고 싶었다"
[NC현장]"이름 없는 이여"…'신흥무관학교' 지창욱·강하늘·성규, 뮤지컬로 기리는 역사(종합)
뮤지컬 '인터뷰' 일본 공연, 2PM 찬성·빅스 엔 외 막강 '라인업'
뮤지컬 '1446' 본 공연 캐스팅 공개… 정상윤·남경주·박소연 외 14인
[NC뮤직]동방신기, 새 앨범 비주얼+히트곡 NEW버전 소식에 '들썩'
'SBS 슈퍼콘서트' 워너원·블핑·세븐틴에 아이콘·마마무·EXID 가세
'플레이어' 송승헌·정수정·이시언, 사이다 대본 연습 현장 공개
[NC이슈]윤정수, '생각없이' 올렸다가 도촬 논란...게시물 삭제
[NC무비]'목격자'는 어쩌다 흥행 복병이 됐나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서울북부센터, 청소년 댄스 경연대회 개최
서울문화재단, 오는 24일부터 '음악작당 Rubato' 참여자 20명 모집
[NC직캠] 뮤지컬 '오! 캐롤' 서경수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기 때문에"
[NC스케치] 뮤지컬 '이블데드' 문장원 #인터뷰
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
㈜아경미디어/뉴스컬처|서울 중구 충무로 29, 11층(초동, 아시아미디어타워)|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02083|
등록일자: 2018.3.22| 발행.편집인: 최영범|청소년보호책임자:조병무|전화번호 : 02) 2200-2265
Copyright NewsCultur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기사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