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STAR
LIFESTYLE
독자광장
이벤트
관람후기
기사제보
HOME > ISSUE > NEWS
김현중 전 여친 1심에서 벌금형…‘임신중절’ 주장 혐의 일부만 인정
 
우수정 기자   |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 사진=김현중 SNS     © 우수정 기자

 
(뉴스컬처=우수정 기자) 가수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가 1심에서 벌금형을 받았다. 1년 4개월의 검찰 구형보다 가벼운 판결이다.
서울동부지법 형사4단독 이관용 판사는 지난 8일 오전 사기미수와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모(34ㆍ여) 씨에 대해 일부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지난 2014년 5월 김 씨의 아이를 최 씨가 임신하고 김 씨에게 폭행당해 유산당했다”는 최 씨의 주장에 의심의 여지는 있다고 인정했지만, 그 주장이 명백히 허위라고 볼 수는없다고 판단했다.
최 씨가 카카오톡 대화 내용 일부를 임의로 삭제하고 이를 공개했지만, 다른 내용을 삽입하거나 수정했다는 증거가 없고 복구된 내용과 비교해도 특별히 불리한 내용이 포함돼 있지 않다는 점도 참작됐다.
문제가 됐던 최 씨의 과거 발언에 대해서도 재판부는 “최 씨가 정형외과를 방문했을 당시 임신 여부를 묻는 질문에 ‘임신하지 않았다’고 답했지만, 이는 미혼 여성이 어머니 앞에서 임신 사실을 적극적으로 말하기 힘들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최 씨가 “김 씨로부터 강요를 받아 중절했다”고 진술한 부분에 대해서는 최 씨가 허위임을 인정한 만큼 유죄로 판단했다.
방송 인터뷰에 출연해 유산 사실을 공개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가 적용된 부분에 대해서도 재판부는 “당시 임신과 유산이 허위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명예훼손 혐의를 인정할수 없다”고 무죄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2일 최 씨에게 징역 1년 4개월을 구형했지만, 재판부는 이날 범행 경위와 최 씨가 초범인 점 등을 들어 벌금형을 선고했다.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황정서에게 무슨일이? 구릿빛 '비키니 몸매' 눈길
미스맥심 참가 한수희 "힙라인과 가슴 자신 있는 신체부위"
슈, 완벽 비키니 몸매 뽐내…“온 가족 다함께 수영장 파라다이스”
dj 예나 걸그룹같은 미모로 '시선 올킬'

우수정 기자
뉴스컬처/사회문화팀
 
2018/02/15 [01:23] ⓒ 뉴스컬처
 
핫이슈
[NC인터뷰②] '6시 퇴근' 강찬·이민재 "진심으로 열심히 노력한다는 것"
[NC인터뷰①] '6시 퇴근' 강찬·이민재 "같은 역할, 다른 해석 만나보실래요"
[컬처포토①] 이야기 나누는 공간…뮤지컬 '판'
[컬처포토] 누군가를 기억하는 방법, 연극 '애도하는 사람'
[포토뉴스] '첫사랑' 고통·설렘·아픔 담다…뮤지컬 '붉은 정원' 연습실
[NC리뷰] 잊을뻔한 '꿈' 찾아 나설 시간…뮤지컬 '6시 퇴근'
[NC리뷰] 잊을뻔한 '꿈' 찾아 나설 시간…뮤지컬 '6시 퇴근'
가장 많이 본 기사 [ISSUE]
또 '묻지마' 범죄? 포항 약국 피해자 결국 사망
한서희 "미성년자 때 클럽서 방탄소년단 뷔 봤다"→논란 불거지자 해명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인터뷰 태도 논란…MBC 직접 SNS에
[러시아 월드컵] 전국 곳곳서 한국vs스웨덴 거리응원전 열기…영동대로·광화문 등 구간 통제
[NC이슈]장윤정 母, 임신 중 또 논란…비난 폭주하는 이유
[러시아월드컵] 거스 히딩크의 우려 현실이 됐다…"수비 한 순간 무너졌다"
[러시아월드컵] '유효슈팀 0' 스웨덴 전 패배, 한국 축구가 남긴 씁쓸한 숫자의 의미
[NC시청률]러시아 월드컵 한국vs스웨덴, KBS 이영표 17% '압도적 1위'
뮤지컬 '스모크' 김소향, 7년 만에 선 대학로 무대
[NC포토] 뮤지컬 '판' 김지철, 궁금한 표정이네
[NC포토] 뮤지컬 '판' 김대곤·최유하, 우울하하지 마시오
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
㈜아경엔터/뉴스컬처|서울 중구 충무로 29, 11층(초동, 아시아미디어타워)|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02083|등록일자: 2018.3.22|
발행.편집인: 최영범|청소년보호책임자:조병무|전화번호 : 02) 2200-2265
Copyright NewsCultur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기사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